이병헌·김태리 ‘올해를 빛낸 탤런트’ 1·2위…박보검 4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올해를 빛낸 탤런트 1·2위를 차지한 이병헌과 김태리/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병헌과 김태리가 ‘올해를 빛낸 탤런트’ 1·2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1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달 7~30일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천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크게 활약한 탤런트 두 명을 물었다. 이병헌이 12.9% 지지를 얻어 1위, 김태리가9.0%로 2위에 올랐다.

이병헌과 김태리는 1900년대 초 대한제국 시절 의병들의 항일투쟁사를 담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남녀주인공을 맡았다. 이병헌은 노비에서 미군이 된 유진 초이, 김태리는 명문가 애기씨지만 밤에는 저격수로 의병 활동을 하는 고애신으로 열연했다.

JTBC 금토트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정해인(8.7%)과 손예진(5.3%)은 각각 3위, 5위에 올랐다.

4위는 현재 방송중인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 출연 중인 박보검(6.1%)이 차지했다.

갤럽은 “이번 조사가 끝날 무렵 ‘남자친구’ 첫 회가 방송됐다”며 “박보검은 올해 신작 없이 상위권에 들었다”고 했다.  이밖에도 장미희, 서현진, 최수종, 유동근, 공유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갤럽은 올해는 비지상파 드라마가 약진한 한해였다고 분석했다. “2007년부터 2017년까지 ‘올해의 탤런트’ 1위 대표작은 모두 지상파 드라마였으나 2018년은 비지상파 드라마 주연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