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폴, 마이크로닷 부모 ‘적색수배’ 발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이크로닷,날보러와요

래퍼 마이크로닷. / 텐아시아DB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 신모 씨 부부에 적색수배를 내렸다.

13일 해당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인터폴은 지난 12일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현재 뉴질랜드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발부했다. 이 과정에서 인터폴은 경찰에 자료 보완을 요구했다고 한다.

뉴질랜드 시민권을 갖고 있는 신씨 부부를 강제로 국내에 데려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적색수배자가 되면 제3국으로의 도피는 어렵다.

신씨 부부는 1998년 지인들에게 거액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뉴질랜드로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씨 부부의 아들인 래퍼 마이크로닷과 산체스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