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018 MAMA IN JAPAN’ 대상 영예…”아미 덕분입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Mnet ‘2018 MAMA’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12일 오후 일본 도쿄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인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Worldwide Icon of the Year)’를 받았다.

무대 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활짝 웃으며 “아미(ARMY·팬클럽) 덕분”이라며 팬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진은 “몇 년 전만 해도 우리는 작은 회사의 소속 가수였는데 좋은 기회로 아미를 만나서 이렇게 대상까지 받는 가수가 됐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평생 팬들을 사랑하겠다”고 덧붙였다.

RM은 “세계 곳곳에서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아미 덕분이다. 이 상을 아미에게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어로도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슈가는 “팬들이 주시는 상인데, 정말 감사드린다. 회사 식구들에게도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10(Worldwide Fans’ Choice TOP10)’에 오른 이들은 ‘아이돌(IDOL)’로 인기 뮤직비디오상과 인기 댄스 아티스트상도 받았다. 더불어 ‘페이크 러브(FAKE LOVE)’와 ‘앙팡맨(Anpanman)’을 연달아 부르며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시상식은 SNS를 통해 활발히 소통하는 음악팬들의 유행을 반영해 100% 팬들의 선택으로 수상자를 정했다. 지난 11월 1일부터 12월 9일까지 ‘MAMA’ 공식 온라인 투표와 SNS 투표, 글로벌 뮤직비디오 조회수 등을 종합해 10팀을 선정했다. 트와이스·몬스타엑스·NCT 127·뉴이스트W·워너원·블랙핑크·갓세븐·마마무·세븐틴·방탄소년단 등이다. 이외에도 스트레이키즈·아이즈원 등이 참석했다.

‘2018 MAMA’는 오는 14일 홍콩에서 열기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