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MAMA’를 흔들었다…’강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 / Mnet ‘2018 MAMA’ 방송화면 캡처.

그룹 마마무가 ‘2018 MAMA’를 흔들었다.

마마무는 12일 오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 참석했다. 데뷔 후 첫 출연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지난 10일 한국에서 막을 올린 ‘2018 MAMA’는 일본에 이어 오는 14일 홍콩으로 이어진다.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은 SNS를 통해 활발히 소통하는 음악팬들의 유행을 반영해 100% 팬들의 선택으로 수상자를 정했다. 지난 11월 1일부터 12월 9일까지 ‘MAMA’ 공식 온라인 투표와 SNS 투표, 글로벌 뮤직비디오 조회수 등을 종합해 10팀을 선정했다. 트와이스·몬스타엑스·NCT 127·뉴이스트W·워너원·블랙핑크·갓세븐·마마무·세븐틴·방탄소년단 등이다.

마마무는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10(Worldwide Fans’ Choice TOP10)’에 오른데 이어 ‘인기 보컬상’의 영예를 안았다.

3부의 막을 올린 마마무는 개별 무대와 ‘별이 빛나는 밤’에 등을 열창했다. 멤버들은 홀로 무대에 올라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뽐냈고, 이어 붉은색의 파격 의상을 입고 호흡을 맞췄다.

마마무는 흠잡을 데 없는 가창력과 여유로운 무대 매너, 힘 넘치는 안무를 보여주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