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망사고 낸 황민, 징역 4년 6개월… “유족 용서 못 받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 / 사진= YTN 화면 캡처

음주운전으로 동승자 2명이 사망하는 교통사고를 내 재판에 넘겨진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45) 씨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1단독 정우정 판사는 12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구속기소된 황씨에게 징역 4년 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동차면허 취소 수치의 2배가 넘는 상태로 난폭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이로 인해 동승자 2명을 사망에 이르게 하고 동승자 2명을 다치게 하는 등 참혹한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판부는 “사망자 유족에게 용서받지 못한 점, 과거 음주 운전·무면허 운전 전력이 있는 점, 부상 피해자와 합의한 점,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덧붙였다.

황씨는 지난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 쯤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승용차를 몰던 중 갓길에 정차한 25t 화물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씨 등 2명이 숨지고 황씨 등 동승자 3명이 다쳤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황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징역 6년을 구형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