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겨울 시즌송 ‘종소리’ 역주행 조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러블리즈. / 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러블리즈(Lovelyz)의 지난해 11월 세 번째 미니음반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의 ‘종소리’가 역주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종소리’는 12일 오후 2시 기준으로 네이버TV 톱(TOP) 100차트에서 4위를 기록했다. 발표된 지 약 1년 1개월 만이다.

주목받고 있는 영상은 지난해 11월 17일 방송된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 출연한 모습으로, 겨울철 대표 시즌송으로 언급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종소리’는 ‘두근대는 설렘의 시작, 귓가에 맴도는 종소리’라는 순정만화 판타지를 콘셉트를 앞세웠다. 러블리즈만의 사랑스러운 세계관을 담았으며, 겨울에 듣기 좋은 따뜻한 분위기의 곡이다. 은은한 종소리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떠오르게 해 올겨울 ‘역주행 노래’로 인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러블리즈는 지난달 26일 발표한 다섯 번째 미니음반을 발매하고 신곡 ‘찾아가세요’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