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 “기쁘고 감사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서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박서준이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됐다.

박서준은 11일 오후 인천 경원재 앰배서더 아리랑홀에서 열린 ‘2018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에 참석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장관 표창의 영예를 얻었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한국관광의 별’은 한 해 동안 한국관광의 발전에 기여한 우수한 관광자원과 기여자를 발굴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2010년에 시작됐다. 역대 공로자로는 배용준, 김연아, 소지섭, 전지현, 이민호, 박보검 등이 있다.

박서준은 올 한 해 tvN의 간판 예능 ‘윤식당2’와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한류 대세’임을 입증했다. 특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영 당시 웨이보 한류 세력 차트의 사회 영향력 부문에서 방탄소년단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지난 9월 2018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는 ‘한류 드라마 남자연기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날 박서준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순수한 열정으로 연기를 시작했는데 어느덧 8년차 배우가 되었고, 국내외에서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게 되어서 기쁘고 감사하다”며 “우리 드라마나 영화의 배경이 되는 곳을 한국 팬뿐만 아니라 해외의 팬 여러분들도 많이 찾아주신다고 들었다. 그런 소식들이 연기를 하게 하는 또 하나의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많은 배우, 가수분들을 대표해 수상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서준은 의류, 화장품, 음료 등 다양한 브랜드의 글로벌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2019년 개봉 예정인 영화 ‘사자’를 촬영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