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혜영, “저도 작품에 캐스팅되기 전까진 ‘취준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리브 화요드라마 ‘은주의 방’에서 심은주 역을 맡은 배우 류혜영. 사진제공=올리브

배우 류혜영이 “저도 어떤 작품에 캐스팅 돼 연기하기 전까지는 ‘취준생'(취업준비생을 일컫는 신조어)의 마음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올리브 화요드라마 ‘은주의 방'(연출 장정도·소재현 PD) 라운드 인터뷰에서였다. 이날 인터뷰에는 류혜영을 포함해 김재영, 박지현, 윤지온, 장정도 PD, 소재현 PD가 자리했다.

‘은주의 방’은 휴직한 여성 디자이너 심은주(류혜영)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류혜영은 “(그래서) 대본을 읽을 때 은주의 대사가 와 닿았다. ‘나도 나름 열심히 한다고. 하루는 열심히도 살아보고 하루는 아무것도 안 남는 열심히가 싫어서(중략)’이라는 대사가 인상 깊었다. 아무것도 안하는 삶인 것 같아도 속에서는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는 은주의 마음에 공감이 갔다”고 말했다.

류혜영은 이어 “작품 들어가기 전 웹툰도 봤다. 웹툰 속 은주에게서 공감할 수 있는 감정들을 많이 받았다. 은주에게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은주를 잘 연기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 저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고민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류혜영은 “저도 은주를 연기하면서 스스로 치유를 받았다. 시청자들도 은주의 마음을 따라 같이 치유받는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은주의 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