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vs공명, 백진희 사이에 둔 삼각 전쟁

[텐아시아=우빈 기자]

‘죽어도 좋아’ 강지환 공명 /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배우 강지환과 공명이 남자대 남자로 한판 붙는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2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는 백진상(강지환 분)과 강준호(공명 분)이 이루다(백진희 분)를 두고 찌릿한 신경전을 펼친다.

앞서 백진상은 강준호와 이루다의 데이트를 직접 목격하며 질투와 분노를 터트렸다. 강준호 역시 이루다가 백진상을 열과 성을 다해 돕는 모습을 보며 이를 탐탁지 않게 여겨왔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백진상과 강준호 단 둘만의 술자리가 포착돼 벌써부터 흥미진진함을 배가시키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여유만만하던 두 남자가 날이 잔뜩 서있는 상태로 서로를 쳐다보는 모습에서 묘한 기류가 뿜어져 나와 이루다를 사이에 둔 이들의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알린다.

이 장면에서 강준호는 백진상을 향해 처음으로 살벌한 경고를 할 예정이여서 더욱 아찔한 상황을 예상케 한다. 또한 지지 않고 맞받아 친 백진상의 한마디는 강준호에게 역대급 분노를 일으킨다고 해 이루다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신경전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과연 서로를 당황시킨 두 남자의 경고는 무엇일지, 또 이루다의 일에 의기투합하며 뜻밖의 동료애까지 보여준 백진상과 강준호의 관계 변화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