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강호동, ‘천적’ 이시영과 녹화 중 ‘비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로채!널’/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의 강호동이 배우 이시영 앞에서 꼼짝 못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에서는 ‘강.하.대-강호동의 하찮은 대결’에 도전장을 던진 승부사 이시영과 강호동의 대결이 펼쳐진다. 

지난주 각종 액션 기술로 강호동을 정신 못 차리게 만든 이시영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이시영은 “누구나 배울 수 있는 유용한 호신술을 알려주겠다”는 말로 강호동을 현혹했다. 강호동이 일어나자마자 이시영은 눈빛이 돌변하며 그를 상대로 호신술 시범을 보였고, 강호동은 바닥에 드러누워 “악” 하고 비명을 질렀다.

이시영의 스파르타 액션 수업이 끝난 후 잠시 휴식을 취하던 강호동은 연신 땀을 닦으며 “오늘 새 바지를 입고 왔는데 무릎이 다 늘어났다”고 말해 지켜보던 이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어 대결 준비에 들어가자 두 승부사 사이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선후공 게임을 앞두고 이시영의 국가대표급 승부욕에 불이 들어왔던 것. 이시영의 엄청난 승부욕과 집착에 강호동은 쩔쩔매면서 어찌할 바 몰랐고,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승리는 통쾌한 표정을 지었다고.

그러나 대결 종목이 공개된 후 이시영은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때와 달리 너무 긴장된다며 처음으로 경직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과연 대결 종목은 무엇이었을까.

승부사 이시영이 강호동의 연승 행진을 막을 수 있을지, 승부의 결과는 오는 13일(오후 11시 10분 방송될 ‘가로채널’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