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2018 MAMA’ 베스트 제작자·프로듀서·안무가상 수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2018 MAMA’ 전문 부문을 휩쓸며 강력한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입증했다.

지난 1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8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Mnet Asian Music Awards)’의 전문부문 시상식에서 빅히트 방시혁 대표가 ‘베스트 제작자(Best Executive Producer of the Year)’ 상을 수상했다. 방시혁 대표는 앞서 2016년 이 시상식에서 ‘베스트 제작자’ 상을 받았으며 올해 두 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빅히트 수석 프로듀서인 피독은 최고의 프로듀서에게 주어지는 ‘베스트 프로듀서(Best Producer of the Year)’ 상을 2년 연속 받는 영예를 안았으며, 빅히트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은 ‘베스트 안무가(Best Choreographer of the Year)’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FAKE LOVE)’의 뮤직비디오 아트 디렉터로 참여한 무이(MU:E)의 총괄 아트 디렉터 박진실·김보나 미술감독도 ‘베스트 아트 디렉터(Best Art Director of the Year)’ 상을 수상했다.

빅히트는 ‘베스트 제작자’ ‘베스트 프로듀서’ ‘베스트 안무가’ 3개 부문 수상으로 방시혁 대표를 필두로 한 빅히트 사단의 콘텐츠 제작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방탄소년단의 음반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퍼포먼스, 무대 연출 등 음악과 관련된 모든 부문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이며 글로벌 음악산업 전반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일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과 14일 ‘2018 MAMA in HONG KONG’ 무대에 오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