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연예통신’ 도경수X박혜수X오정세가 뽑은 ‘스윙키즈’ 우등생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영화 ‘스윙키즈’의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영화 ‘스윙키즈’의 세 주역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와 만난다.

‘스윙키즈’는 거제 포로수용소에 생긴 탭댄스단 ‘스윙키즈’의 이야기를 담은 기대작. 10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속 주역들을 만나기 위해 문시온이 직접 탭댄스를 준비해 배우들을 찾았다.

배우들은 탭댄스를 처음 연습할 때는 비슷한 실력이었지만, 결국 가수 출신인 도경수가 좀 더 빨리 습득한 것 같다며 근소한 차이로 그를 우등생으로 꼽았다. 도경수는 댄스가수임에도 불구하고 탭댄스가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보여준 발재간엔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영화에서 통역사를 맡은 박혜수는 직접 4개국어로 ‘스윙키즈’를 소개하며 우월한 언어실력을 자랑했다. 도경수는 올해 ‘신과 함께’에 출연해 쌍천만 배우로 등극하기도 했다. 소감을 부탁하자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윙키즈’에는 비틀즈의 ‘프리 애즈 어 버드(Free As A Bird)’가 삽입곡으로 사용됐다. 비틀즈 원곡은 저작권 허가가 쉽게 나지 않아 더욱 주목 받는다. 이번 영화에 수록되면서 팬들에게 더욱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의 유쾌한 토크는 10일 오후 8시 55분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