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장동윤, 여장하고 댄스스포츠 대회 출전…꽃미모 발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땐뽀걸즈’에서 여장하고 대회에 출전한 장동윤. /사진제공=MI

KBS2 ‘땐뽀걸즈’의 유일한 ‘땐뽀보이’ 장동윤이 ‘땐뽀걸’이 됐다. 이주영을 대신해 여장까지 하고 출전한 댄스스포츠 대회에서 박세완의 염원인 수상이 가능할까.

‘땐뽀걸즈’가 오늘(10일) 방송을 앞두고 땐뽀걸즈에 합류해 대회에 참가한 권승찬(장동윤)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여장을 하고도 어색함이 없는 꽃미모가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 대회 전날 한쪽 다리에 깁스를 한 채 나타난 혜진(이주영)을 대신해 모든 안무 동작을 외우고 있는 승찬을 떠올린 시은(박세완). 문제는 시은이 겨우 몸치에서 벗어나 완주한 안무는 남자 역할뿐이라는 것. “니는 남자 역할이잖아. 지금 내보고 여자 역할을 하라 말이가?”라며 당황한 승찬에게 시은은 천연덕스럽게 “치마만 입는 게 아니고, 다리털도 밀어야 되고, 가발도 써야 되고 화장도 해야 되고”라고 답했다. 그렇게 승찬을 납치하듯 태운 차는 경연장으로 향했다.

댄스스포츠 드레스를 입고 춤을 추는 승찬(장동윤)의 모습이 담긴 예고편은 오늘 방송을 기다리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치마를 입느니 그냥 콱 죽어 뿌는 게 낫겠다”던 승찬은 찰떡같은 의상 소화력을 뽐내며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짓고 춤에 빠져든다. 댄스스포츠를 누구보다 좋아하지만 그 본심을 가족에게도 친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숨기고 있기 때문에 승찬을 더욱 응원하게 된다. 시청자들도 “승찬이 행복해 보인다”, “승찬이의 땐뽀 이야기가 시작 되나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영상 속에서 “거제여상 댄스스포츠 반이 인터넷에서 억수로 화제가 됐다 카던데요. 그 영상을 본 임원분이 그러시대예. 저런 아들을 후원해줘야 한다”라는 승찬의 아버지 동석(장현성)의 이야기와 시은의 난감한 표정은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고한다. 과연 그는 그 중 자신의 아들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알기나 하는 걸까.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함께 대회를 나가게 된 땐뽀걸즈와 땐뽀보이 승찬의 이야기가 담긴다. 시은의 요구로 여장까지 하며 대회에 나간 승찬, 그리고 그런 승찬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조금씩 다가가는 시은 앞에는 또 어떤 에피소드가 전개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게 될지, 본방송으로 확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땐뽀걸즈’ 오늘(10일) 오후 10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