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정, 영화 ‘장사리 9.15’ 출연 확정…김명민∙메간폭스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호정/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호정이 영화 ‘장사리 9.15(가제, 감독 곽경택 김태훈)’ 출연을 확정했다.

‘장사리 9.15’는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실화 블록버스터다.

이호정은 ‘장사리 9.15’에서 비밀을 가진 학도병 역을 맡는다. 민첩하고 침착한 캐릭터로, 이호정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예고되고 있다.

‘장사리 9.15’는 앞서 배우 김명민, 최민호, 김성철, 곽시양, 김인권부터 할리우드 스타 메간폭스까지 합세한 화려한 라인업을 공개했다.

‘장사리 9.15’는 ‘친구’ ‘극비수사’ ‘암수살인’을 제작한 곽경택 감독과 ‘아이리스 2’ ‘아테나: 전쟁의 여신’의 김태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내년 개봉 예정.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