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스토커”… ‘복수가 돌아왔다’ 박아인, 마성의 반전 매력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박아인/ 사진제공= 젠스타즈

배우 박아인이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로 돌아온다. 이번엔 귀여운 스토커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박아인은 극 중 사랑 밖에 모르는 복수의 스토커 양민지 역을 맡았다. 양민지(박아인 분)는 자신이 1년 꿇은(?)건 바로 강복수를 만나기 위해서였다는 운명론을 펼치고 있는 자칭 ‘복수 본처’, 타칭 ‘복수 스토커’인 소녀다. 박아인(양민지 역)만의 맛깔나는 캐릭터 소화력과 차진 연기는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하며 보는 이들의 광대미소를 책임 질 예정이라고.

또 강한 인상과 기세 높은 깡을 가진 것과 달리 사실은 연약한 병약미(?)까지 더해져 더욱 헤어 나올 수 없는 마성의 반전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박아인은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양민지 역으로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훈훈하고 따스한 이야기가 한겨울 안방극장 시청자분들의 마음을 녹일 거라고 확신한다. 저 역시 귀엽고 사랑스러운 민지를 만나 추위도 잊을 만큼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분들도 민지를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오늘 밤 처음으로 방송되는 ‘복수가 돌아왔다’를 꼭 함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박아인의 활약은 오늘(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