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한고은, SK 나이츠 우상 만난 신영수 대신해 ‘사진 요청’…’훈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동상이몽2’/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가 농구장을 찾는다.

10일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수고부부의 부부 동반 농구 시투 도전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한고은, 신영수는 부부 동반 농구 시투를 위해 농구장을 찾았다. 이날 따라 신영수는 유독 긴장한 내색을 보였다. 이유인즉슨 싸이, 김연아, 박태환, 아이유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에 이어 일반인 최초로 신영수가 농구 시투를 하게됐기 때문.

수고부부는 성공적인 시투를 위해 농구 국가대표 최준용 선수와 연습에 나섰다. 하지만 연습 중 신영수의 계속되는 자유투 실패에 최준용 선수는 “큰일 났네, 어떡하지”라며 걱정했다. 급기야 시투자을 바꾸자고 제안했다는 후문.

시투에 앞서 수고부부와 SK 나이츠의 문경은 감독, 전희철 코치, 김선형 선수와 깜짝 만남도 성사됐다. 신영수는 자신의 우상이었던 선수들과의 만남에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했고, 한고은은 부끄러워하는 신영수를 대신해 사진 요청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문경은 감독은 시투를 앞둔 수고 부부에게 “꼭 넣어야 한다”고 성공을 기원했다.

이밖에도 문경은, 전희철, 김선형 선수와 만남 도중 한고은의 뜻밖의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이 의문의 1패를 당했다는 후문. 과연 한고은의 폭탄발언은 무엇일까.

‘너는 내 운명’은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