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40일째 700만 돌파…올해 최고 흥행작 TOP3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식지 않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 40일 차에 누적 관객수 700만 명을 돌파했다.​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에 따르면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서 ‘보헤미안 랩소디’가 9일 오후 3시 25분께 누적 관객수 700만274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는 올해 개봉작 중 ‘신과 함께-인과 연'(1227만 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1만 명)에 이어 TOP3에 오른 기록이다. 또한 올해 개봉한 외화 가운데 흥행 2위를 등극한 수치. 뿐만 아니라 역대 국내 개봉 외화 14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그 중 프랜차이즈 시리즈 작품들을 제외하고 700만 명을 돌파한 단독 영화들은 ‘아바타'(2009, 1333만 명)와 ‘인터스텔라'(2014, 1030만 명), ‘겨울왕국'(2014, 1029만 명)을 비롯해 ‘보헤미안 랩소디’까지 총 네 편으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같은 시간 기준 ‘보헤미안 랩소디’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서 경쟁작인 ‘국가부도의 날’과 ‘도어락’ 등을 제치고 다시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사그라들지 않는 열기를 나타냈다. 영화에 대한 높은 관심에 지난 2일 MBC에서 1985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재편집해 방송하기도 했다. 또한 9일 오후 11시 20분 KBS1에서는 ‘퀸’ 특집 다큐멘터리 ‘프레디 머큐리, 퀸의 제왕’을 방송한다. 오는 10일 ‘MBC 스페셜’에서도 ‘내 심장을 할퀸(QUEEN)’의 편성이 예정됐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내년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이뤄내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 받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