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이민정X주상욱, 위험한 사랑의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운명과 분노’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운명과 분노’에서 주상욱과 이민정의 ‘동상이몽 로맨스’가 시청률을 대폭 상승시켰다.

지난 8일 방송된 ‘운명과 분노’는 전국 5회 6.9%(닐슨코리아), 6회 9.0%, 7회 8.6%, 8회 9.3%를 기록했다. 수도권 시청률은 5회 7.9%, 6회 10.0%, 7회 9.3%, 8회 10.3%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주보다 3% 가까이 오른 수치로 이민정에게 푹 빠지기 시작한 주상욱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냈다. 분당 시청률도 지속적인 상승곡선을 그리며 최고 시청률 11.5%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도 8회 3.0%까지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 태인준(주상욱)은 두근거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구해라(이민정)에게 키스하려고 다가갔지만, 구해라는 이를 밀어냈다. 어색해진 분위기 속에서 구해라는 태인준에게 자신이 디자인한 구두를 보여줬다. 태인준은 진태오(이기우)의 계략이라는 것을 알지 못한 채 구해라의 디자인 실력에 크게 감탄했다. 그리고 구해라에게 골드제화의 디자인 실장으로 와 달라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구해라는 고민 끝에 부산을 떠나 부푼 마음을 안고 골드제화로 출근했다. 그 소식을 듣고 달려온 차수현(소이현)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구해라의 뺨을 때렸다. 하지만 구해라는 오히려 차수현의 질투심을 더욱 자극해 차수현이 다시 손찌검을 하도록 만들었다. 이를 본 태인준은 차수현의 팔을 잡으며 확실하게 구해라의 편을 들었다. 차수현은 더욱 분노했고 구해라에 대한 태인준의 연민은 깊어졌다.

구해라는 태인준에게 환영식을 해달라는 등 그의 마음을 훔치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조용한 일본 선술집에서 태인준과 마주 앉은 구해라는 과거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태인준의 마음을 한 움큼 얻었다. 차수현은 두 사람이 떠난 술집을 찾아와 씁쓸해하며 혼자 술잔을 기울였다.

차수현은 다음 날 과거 애인이었던 진태오가 구해라의 등장과 연관돼 있다는 의심을 갖고 그의 사무실을 찾아갔다. 센탄 백화점과 골드제화의 콜라보레이션이 진태오의 계획이었음을 확인하고 진태오에게 ‘가만두지 않겠다’는 경고를 날렸다. 진태오는 전혀 놀라는 기색 없이 차수현에게 자신이 벌인 일이라고 답한 뒤, 차수현의 과거와 똑같은 모습에 치를 떨며 복수 의지를 다졌다.

태인준은 “누구보다도 먼저 해라 씨가 이 구두를 신었으면 좋겠다. 좋은 구두는 사람을 좋은 곳으로 데려간다”면서 완성된 구두 한 켤레를 구해라의 사무실 책상에 올려놓았다. 이를 발견한 구해라는 태인준의 마음과 구두의 완성에 행복을 느끼며 사이즈가 살짝 큰데도 불구하고 새 구두로 바꿔 신고 불빛이 반짝이는 거리를 한참 걸었다.

차수현은 인맥을 동원해 구해라에 대한 정보를 자세히 알아내는 데 성공했다. 구해라의 골드제화 입사도 진태오가 꾸민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구해라와 진태오가 만나는 사진을 인준의 외삼촌에게 전달하며 “두 사람을 조용히 처리해 달라”고 부탁했다. 차수현의 움직임이 어떤 파란을 가져올지 주목된다. 이 장면은 최고시청률 11.5%를 기록했다.

‘운명과 분노’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