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팬’ 오왠, 자작곡 ‘오늘’ 열창…이상민, “왜 안 떴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더 팬’ 방송화면/사진제공=SBS

SBS 신개념 음악 예능 ‘더 팬’이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더 팬’은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3%를 기록하며 3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7%, 2부 8.5%로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분당 최고 시청률도 9.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선 라운드에 진출한 예비스타의 마지막 라인업이 모두 공개됐다. 윤도현은 김지훈을, 크러쉬는 그리즐리를, 전현무는 조연호, 박정현은 유라, 신화의 에릭과 민우는 15세 소년 듀오 민재, 휘준을, 악동뮤지션 수현은 오왠을 추천했다. 각자의 매력이 뚜렷한 예비스타들은 팬 마스터와 현장평가단은 물론,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중 가장 눈길을 끈 예비스타는 오왠이었다. 악동뮤지션 수현은 “배우 김보라의 강력 추천으로 알게됐다”며 “감성적이고 들으면 계속 들을 것 같은 음악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오왠의 노래를 “눈물 버튼”이라 표현하며 “힘든 시기에 듣고 감성이 폭발했다”고 말했다.

무대에 오른 오왠은 자작곡 ‘오늘’을 열창했다. 이상민은 “왜 안 떴죠?”라며 “오왠 씨의 목소리는 외로운 사람들한테는 치명적인 무기이다. 제작자 입장에서 봤을 때 비싼 목소리”라고 극찬했다. 오왠은 팬 마스터 전원을 팬으로 만들며 총 227표로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감성적인 목소리가 돋보였던 오왠의 무대는 이날 9.4%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국민 로커 윤도현의 18세 음악 친구 김지훈, 감성적인 싱어송라이터 그리즐리, ‘판타스틱듀오’ 김연우 편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조연호, 유니크한 목소리의 유라, 15세 소년 듀오 민재&휘준이 각자의 개성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김지훈, 그리즐리는 아쉽게 탈락 후보가 됐다.

다음 주 2라운드 무대가 예고된 가운데, 시청자 앱 투표 중간집계 결과가 공개됐다. 그 결과 TOP5에 비비, 용주, 임지민, 카더가든, 트웰브가 올랐다.

‘더 팬’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