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석현, “현장에 있으면 저절로 힘이 나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왕석현. 사진제공=라이언하트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에 출연한 배우 왕석현이 8일 소속사 라이언하트를 통해 “현장에 있으면 저절로 힘이 난다”고 밝혔다.

왕석현은 “그동안 송현우 어린 시절 역의 하이안이 ‘신과의 약속’의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주요 인물로 너무나 잘 연기해줘서 고마웠다. 어린 나이에 촬영장이 많이 낯설고 무서웠을 수도 있는데 항상 밝은 미소로 배우 선배님, 선생님들에게 비타민 같은 역할을 해내는 모습이 너무나 대견스러웠다”고 했다.

이어 “저도 아역 배우 출신이기 때문에 그동안 힘들었을 이안이의 마음이 이해가 되며 지금까지 너무 잘해줘서 고마움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배역 특성상 복잡한 감정을 연기해야 할 때가 많은데 그 때마다 선배님, 선생님들께서 긴장을 풀고 몰입할 수 있도록 따뜻한 배려를 해주신다. 덕분에 현장 분위기 역시 훈훈하다”며 “앞으로 부족한 부분은 계속 채워 나가며 더 발전하는 배우 왕석현이 되겠다”고 말했다.

왕석현은 “저 왕석현이 등장하는 ’신과의 약속’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 전개로 여러분을 찾아 뵐지 많이 기대해 주세요”라고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