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위아래’ 역주행 전, 삼시 세끼가 라면…종류별로 먹어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8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8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그룹 EXID가 “라면 종류를 다 먹어본 것 같다”며 데뷔 초를 회상했다.

완전체로 나온 멤버들은 ‘위아래’ 역주행 이전에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밝혔다.

혜린은 “’위아래’가 잘 안 됐다면 앞으로 무엇을 할지 고민했던 시기다. 나는 그때 학생식당에서 밥을 먹었는데 나머지 멤버들은 삼시 세끼 라면만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 앞에는 저렴한 음식이 많아서 멤버들에게 사다줬다. 근데 그것도 부담이 되니까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