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혜린, “데뷔 후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EXID의 멤버 혜린. 사진제공=JTBC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 그룹 EXID의 멤버 혜린이 데뷔 초 어려웠던 시절을 털어놓았다.

혜린은 “데뷔 후 가수 활동을 하며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금의 EXID를 만들어 준 노래 ‘위아래’가 인기를 얻기 전 2년 동안 별다른 일정 없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EXID 멤버들이 당시 끼니를 때우기 위해 매일 다른 라면을 먹었던 사실을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혜린은 “당시 그룹에 도움이 되고자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멤버들에게 부담이 될까 봐 말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혜린의 이야기를 들은 EXID의 다른 멤버들은 “이 사실을 ‘위아래’가 잘되고 난 후에 알게 됐다.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혜린이 고백한 EXID의 데뷔 초 비하인드는 8일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