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2’ 은지원·차은우, 물벼락 속에서도 함박웃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은지원과 차은우. 사진제공=JTBC

8일 방송되는 JTBC ‘현지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시즌2’(이하 ‘뭉쳐야 뜬다2’)에서 방송인 은지원과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가 멕시코에서 짜릿한 물벼락을 맞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름다운 멕시코의 해안도시 칸쿤에서 세계 최대 천연 워터파크를 찾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멤버들은 칸쿤에 도착하자마자 눈앞에 펼쳐진 푸른 바다와 야생 이구아나, 돌고래를 보고 “마치 정글을 탐험하는 것 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카리브해를 가르는 스피드보트를 체험하게 된 6인방은 눈조차 뜰 수 없는 보트의 엄청난 속도와 거대한 물벼락에 놀랐다. 멤버들은 워터파크에 도착 전 ‘생태투어’에서 한 머드팩을 한 번에 씻어 내리며 짜릿한 스피드를 즐겼다. 촬영 내내 감기로 고생하던 박준형은 “(물벼락이) 코를 뚫어줬다. 감기가 낫는 기분”이라고 극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과 차은우는 물벼락에도 아이돌다운 ‘미모’를 잃지 않아 멤버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를 지켜보던 황제성은 “나도 물벼락 샤워 하면 (차은우처럼) 황은우가 될 수 있는 거냐”며 열심히 물을 향해 얼굴을 내밀었다는후문.

칸쿤에서 즐기는 짜릿한 멕시코 샤워는 8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