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붉은 베일 쓰고 반전의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스틸. 사진제공=tvN

8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박신혜가 붉은 베일을 쓰고 등장한다.

지난 2일 방송된 2회에서 정희주(박신혜)에게 “그라나다는 마법이 도시가 될 것”이라면서 자신만만하게 미소 짓던 유진우(현빈). 그러나 이어지는 엔딩 장면에서는 “벌써 1년 전의 일이다”라며 그간의 모든 이야기가 진우의 회상이었음을 알렸다.

이 가운데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클래식 기타를 품에 안고 연주하고 있는 희주의 모습이 담겼다. 보니따 호스텔의 주인으로 단출하고 활동적이었던 평소의 차림새와 달리 머리에 덮어쓴 붉은 베일과 화려한 장신구를 착용한 희주. 그런 그녀를 응시하는 진우의 표정에 서린 놀라운 감정이 사진 너머로 생생하게 느껴진다.

또한 8일 방송에는 ‘보니따 호스텔’을 매물로 두고 마주 앉은 진우와 희주의 유쾌한 계약 이야기를 비롯해 진우와 형석(박훈)의 게임 속 결투가 펼쳐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풀어줄 진우의 지난 1년이 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온다. 3회 방송의 시작과 끝이 찰나처럼 느껴질 만큼 짜릿한 전개가 이어질 것”이라며 본방송을 놓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3회는 8일 밤 9시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