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 매니저 실수로 ‘섹시 보이’ 될 뻔한 사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32회에서는 매니저의 실수로 ‘섹시 보이’가 된 방송인 유병재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주 유병재와 매니저가 낭만 가득한 기차 여행을 떠난다. 만난 지 10년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여행에 나선 두 사람은 얼굴 가득 행복한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고 전해졌다.

그러던 중 매니저가 기차 승무원들에게 유병재를 ‘황(黃)니 스타’라고 소개하며 ‘황니 칫솔’을 꺼내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매니저의 소개말을 들은 승무원들은 깜짝 놀라며 유병재를 쳐다봤고 유병재는 한껏 당황해 “노! 섹시 보이!”라고 외치며 극구 부인했다. 이에 유병재가 일본 기차에서 ‘섹시 보이’에 등극하게 된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들의 여행기는 8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