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배신 끝판왕’ 이시영에 이광수도 당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런닝맨’ 스틸. 사진제공=SBS

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이시영이 ‘배신 끝판왕’이 된 사연이 공개된다.

이번 ‘런닝맨’은 ‘글로벌 실패 미션’을 모두 모아 재도전하는 ‘미션 연말 정산’ 레이스로 펼쳐진다. 게스트로 함께한 이시영은 ‘런닝맨 대표 배신 듀오’ 하하X이광수의 술수에 넘어가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쥐락펴락 하는 ‘배신 끝판왕’의 활약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미션 도중 서로를 믿지 못해 불신이 난무한 가운데 하하는 ‘이광수의 굴욕 사진’을 보여주며 이광수가 굴복할 것을 요구했다. 억울해하며 망설이던 이광수는 ‘연예계 대표 의리파’ 이시영에게 도움의 눈빛을 보냈다. 하하에게 다가간 이시영은 이광수의 기대와는 달리 “나도 협박하게 한 장만 몰래 보내줘”라고 말해 촬영장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광수는 “내 배신 스승님이 하하인데, 이시영이 그 보다 더하다”며 울분을 토해 현장을 또 한번 현장을 폭소케했다. 그 이후에도 이시영의 활약은 이어졌다. 이시영의 새로운 모습에 멤버들은 촬영 내내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시영과 관련된 불꽃 튀는 ‘배신전쟁’은 이날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