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신현수, 우연히 마주친 한승연 외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널A 드라마 ‘열두밤’ 영상 캡처. 사진제공=채널A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드라마 ‘열두밤’에서 한승연과 신현수의 로맨스에 위기가 찾아왔다.

극 중 2018년, 서른셋이 된 한유경(한승연)은 “보고 싶다”며 1년 만에 연락해온 차현오(신현수)의 메일 한 통을 받고 고민했다. 두 사람은 2015년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지만 또다시 각자의 삶으로 돌아가며 이별했던 사이로 “복잡해지고 싶지 않았다. 우린 헤어졌으니까”라고 생각했다.

이후 엄마와 서울 여행을 온 그녀가 예술 재단 대표 문혜란(서은우)과 뜻밖에 만남을 갖게되면서 이들을 감싼 운명의 실타래는 다시 얽히고설키기 시작했다. 한유경이 엄마와 들린 북촌카페에서 우연히 주운 핸드폰의 주인이 문혜란이었고, 과거 차현오의 무용단을 후원하려던 그녀가 지금은 그와 결혼까지 생각하는 연인 사이가 된 것.

그런 가운데 2018년의 차현오는 다리 부상으로 인해 결국 무용수의 꿈을 접고 무용단 안무가가 됐다. 하지만 여전히 춤을 바라보는 그의 동경어린 눈빛이 가슴을 아리게 했다. 또 상견례 날짜를 당기자는 문혜란에게 “내 미련이 끝날 때 까지만”이라며 기다려달라던 그의 말은 ‘춤’과 ‘한유경’ 중 어떤 것에 대한 미련인지 여운을 남겼다.

술에 취한 문혜란을 데리러 온 차현오는 그곳에서 한유경을 마주치고 일순간 흔들렸지만 이내 차갑게 외면했다. 자신에게 ‘보고 싶다’며 연락했던 그이기에 연인의 존재는 혼란을 배가했다.

술에 취해 뜨거운 하룻밤을 보냈던 강채원(이예은)과 반구월(유준홍)은 각각 작가와 출판사 담당자가 되어 재회했다. 이백만(장현성)은 게스트하우스 해후를 정리하는 중이었다. 곧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는 윤찬(김도완)과 그의 엄마 윤홍주(차수연) 사이에는 여전히 찬바람이 불었고 이백만은 그 사이에서 씁쓸함을 애써 삼켰다.

‘열두밤’의 다음 이야기는 오는 14일 밤 11시에 계속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