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석’ 진영X신예은, “대본만 봐도 재밌다…어깨 무거워도 열심히 준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진영(왼쪽), 신예은.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주인공으로 발탁된 진영(GOT7)과 신예은이 8일 캐스팅된 소감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달했다.

내년 상반기 첫 방송을 앞둔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그녀석’)은 신체가 닿는 순간 상대방이 감추고 있는 비밀을 읽어내는 소년 ‘이안’과 목숨을 걸고라도 감추고 싶은 마음속 상처가 있는 소녀 ‘윤재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진영과 신예은은 각각 남녀 주인공에 캐스팅돼 청춘 커플의 탄생을 예고했다.

진영은 영화 ‘눈발’, 드라마 ‘사랑하는 은동아’ ‘푸른 바다의 전설’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 이력이 있다.

진영은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많은 분들이 믿어주셔서 ‘이안’ 역할을 맡은 것 같다. 첫 드라마 주연인 만큼 열심히 해서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겠다. 대본만 봐도 진짜 재미있고 감동도 있다. 이런 느낌을 시청자분들이 느낄 수 있게 잘 표현하겠다”고 밝혔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신예은은 올 7월 방영한 웹드라마 ‘에이틴(A-TEEN)’으로 처음 얼굴을 알린 신인이다.

신예은은 “데뷔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렇게 좋은 역할을 맡아서 너무 기쁘고 감사드린다. 솔직히 말하면 지금도 실감이 잘 안 난다. 어깨가 많이 무겁지만 정말 열심히 준비해서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 윤재인은 ‘에이틴’의 도하나와 느낌이 많이 다른 인물이다. 윤재인도 사랑 받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