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뚜두뚜두’, 美 뉴욕타임즈 ‘2018 베스트 송’ 선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The 65 Best Songs of 2018’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미국 ‘뉴욕 타임즈’는 ‘The 65 Best Songs of 2018’이라는 제목으로 올 한해 최고의 히트곡 65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지난 6월 발표한 ‘뚜두뚜두’로 쾌거를 안게 된 블랙핑크는 아리아나 그란데, 갈란트, 위켄드, 켄드릭 라마 등 내로라 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 사이 유일한 K팝 걸그룹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올해 ‘뚜두뚜두’는 음원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 또한 열화와 같은 사랑을 받았다. 정확히 162일 만에 무려 5억뷰를 돌파했다. 이는 종전 기록을 7개월 앞당기고, 2배를 훌쩍 넘기는 속도로 빠르게 달성한 것이다. 이로써 블랙핑크는 K팝 그룹 전체를 통틀어 역대 최단 시간으로 5억뷰를 뚫은 유일무이한 그룹이 됐다.

또, 블랙핑크는 K팝 남녀 그룹 가운데 ‘4억 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뮤직비디오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그 동안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를 포함해 ‘마지막처럼’, ‘붐바야’까지 4억뷰를 돌파해 ‘4억뷰 이상’ 조회수를 기록한 뮤직비디오만 세 편을 보유하고 있다.

유튜브에서 K팝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블랙핑크는 이미 유튜브 구독자 1500만명을 돌파했으며 ‘최다 구독자’를 보유한 K팝 그룹이기도 하다. 올해 유튜브로부터 ‘다이아몬드 크리에이터 어워즈’를 받기도 했다.

앞서 같은 날, 블랙핑크는 유튜브 선정 올해의 아티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블랙핑크는 내년 방콕,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 세계 다양한 도시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