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조한X고영배 판정단 합류… 프로 뮤지션의 추리 실력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복면가왕’/사진제공= MBC

오는 9일 방송될 MBC ‘복면가왕’에서 ‘왕밤빵’ 뮤지를 꺾은 신흥가왕 ‘독수리 건’에 대항하는 8인의 복면가수가 새롭게 출격한다.

연예인 판정단석에는 59대 가왕 ‘MC 햄버거’ 김조한, 라디오계의 유재석 ‘소란’의 고영배, 귀여운 악동 ‘아이콘’의 김동혁과 송윤형, 걸그룹 ‘라붐’의 솔빈이 합류했다.

특히 데뷔 4년차 아이돌 ‘아이콘’의 김동혁, 송윤형의 추리가 빛났다. 현역 아이돌의 경험을 살려 “현재 활동하는 아이돌은 아니다”, “내가 아는 걸그룹 멤버다” 등 대범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어 지드래곤의 모사를 준비한 복면가수의 개인기도 적극 코치해 김구라의 책사로 급부상했다.

또한 자칭 ‘합리적 추리’의 대가 고영배의 추리도 돋보였다. “이번에도 훅 들어가 보겠다” “저 분 옷태를 보니 JYP 출신이 확실하다”라며 본인만의 추리를 이어갔다. 과연 그의 ‘합리적 추리’가 또 다시 빛을 발할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 밖에 김조한은 “발성이 뮤지컬스럽다”, “내가 가르쳤던 제자 같다” 등 전문가다운 발언으로 판정단의 추리에 힘을 실었다. ‘라붐’의 솔빈 역시 통통 튀는 매력으로 스튜디오에 활력을 가져왔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