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조보아 “‘SBS 딸’이란 수식어…너무 좋다” 함박웃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보아,복수가돌아왔다

배우 조보아가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보아가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이하 ‘복수돌’)에서 귀엽게 바꾼 욕설이 있는 대사로 대리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복수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함준호 PD와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박아인, 김동영이 참석했다.

조보아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지만 지금은 기간제 교사로 힘들게 살아가는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 중에서 말썽을 피우는 복수에게 귀엽게 혼을 내는 장면이 있다. 이에 대해 조보아는 “작가님이 욕을 찰지게 미화시켜 써 주셔서 현장에서 신나게 욕하고 있다”며 웃었다.

조보아는 최근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SBS의 딸’이라고 하자 조보아는 “너무 좋다”며 “드라마국에서도 예능국에서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기뻐했다.

‘복수돌’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 당한 강복수(유승호)가 복수하기 위해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엉뚱한 사건들에 휘말리는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