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곽동연 “유승호, 남심도 흔드는 설렘 가득 눈빛 가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곽동연,복수가돌아왔다

배우 곽동연이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곽동연이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이하 ‘복수돌’)에서 유승호, 조보아의 눈빛에 설렜다고 털어놓았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복수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함준호 PD와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박아인, 김동영이 참석했다.

곽동연은 설송고의 신임 이사장 오세호를 연기한다. 이번에 악역으로 연기 변신도 했다. 이에 대해 “대본에 충실해 연기하고 있다”며 “이질감 느끼지 않도록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외적으로도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보시는 분들이 저의 변화된 모습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승호에 대해서는 “함께 촬영할 때마다 보면 눈빛이 항상 설레게 한다”며 “30cm 간격으로 대면하고 있으면 ‘날 좋아하나’ 오해가 생길 정도”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조보아와의 촬영에 대해서는 “너무 아련한 눈빛을 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기본 장착돼 있는 눈빛이 경이로운 수준이다. 내가 그 설렘을 이겨내느라 고생하고 있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복수돌’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 당한 강복수(유승호)가 복수하기 위해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엉뚱한 사건들에 휘말리는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