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데뷔 첫 美 5개 도시 단독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오마이걸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미국 투어에 나선다.

오마이걸은 2019년 1월 18일 애틀란타를 시작으로 1월 20일 시카고, 1월 22일 휴스턴, 1월 26일 인디오, 1월 27일 산호세 등 총 미국 내 5개 주요 도시에서 ‘2019 OH MY GIRL 1ST U.S. TOUR’를 개최할 예정으로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특히 오마이걸이 미국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것은 데뷔 후 처음으로 알려지며 오마이걸 특유의 몽환적이면서도 소녀적인 감성과 독보적인 퍼포먼스로 어떠한 무대를 펼칠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앞서 오마이걸은 ‘2019 일본 데뷔 기념 첫 번째 라이브 투어’라는 타이틀로 내년 1월 4일 후쿠오카를 시작으로 1월 5일 오사카, 1월 6일 도쿄에서 라이브 투어를 진행할 예정으로 티켓을 오픈한 이후 빠른 속도로 3개 도시의 전석을 매진시키는 기염을 토했다. 오마이걸은 정식 데뷔도 하기도 이전에 막강한 티켓 파워를 보이며 일본에서의 성공적 데뷔를 예고했다.

이밖에도 오마이걸은 올해 4월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싱가폴, 홍콩, 대만 등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팬미팅 투어를 펼칠 예정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행보에 나서며 아시아 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글로벌 아이돌’ 행보를 본격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