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유승호 “어려보일까봐 교복 입는 것 꺼려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승호,복수가돌아왔다

배우 유승호가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유승호가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이하 ‘복수돌’)에서 교복을 입게 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복수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함준호 PD와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박아인, 김동영이 참석했다.

유승호는 설송고에서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 당한 강복수 역을 맡았다. 이후 극 중 복수는 퇴학 당하고 ‘당신의 부탁’이라는 회사에서 ‘대신맨’으로 일한다. 유승호는 “극 중 고등학교 시절 수정과의 장면들이 정말 예쁘다”며 “두 가지 장르가 복합돼 있다고 볼 수 있는데, 그 부분이 마음에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에 대해서는 “과거의 사건으로 인해 사랑보다 돈을 더 중요시하게 된다. 인간미를 잃은 채 살아가다가 우연히 첫사랑을 다시 만나게 되면서 다시 따뜻한 사람이 된다”고 소개했다.

유승호는 아역배우 시절부터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 받아왔다. 여전히 ‘국민 남동생’의 이미지가 있다. 유승호는 “교복 입는 걸 좋아하지만 방송에서는 어려보일까봐 좀 꺼려했다”면서도 “이번 작품이 교복을 입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 같아서 학창시절 좋은 추억을 떠올리며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고속카메라로 찍다보니 얼굴에 주름까지 다 나온다. 창피하기도 하다”며 웃었다.

‘복수돌’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 당한 강복수(유승호)가 복수하기 위해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엉뚱한 사건들에 휘말리는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