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북’ 제76회 골든글로브 작품상 등 주요 5개 부문 후보…1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린 북’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CGV아트하우스

각종 영화제를 휩쓴 영화 ‘그린 북’이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주요 5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로써 내년 1월 국내 개봉을 기다리는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그린 북’은 1962년 미국, 교양과 우아함 그 자체인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허풍과 주먹이 전부인 그의 새로운 운전사이자 매니저 ‘토니’가 미국 남부로 콘서트 투어를 다니며 기대하지 않았던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 ‘그린 북’은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 수상과 AFI선정 올해의 영화 TOP10, 2018 전미평가위원회 (NBR) 시상식 2관왕 (작품상, 남우주연상-비고 모텐슨) 외 12개 영화제 15개 부문을 수상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영화는 ‘덤 앤 더머’ ‘날 미치게 하는 남자’ ‘메리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등 블록버스터 코미디의 대가 패럴리 감독의 작품. 그는 뛰어난 연출력과 스토리텔링으로 ‘그린 북’에 진정성과 위트를 더하며 생애 첫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노미네이트 되는 기쁨을 안았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최고의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비고 모텐슨은 제 65회, 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에 이어 ‘그린 북’으로 다시 한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총 3번 남우주연상에 후보에 올라 ‘그린 북’에서 선보일 연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또한 영화 ‘문라이트’로 제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후보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마허샬라 알리는 2년 연속 골든 글로브 시상식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그린 북’은 영화 속 비고 모텐슨이 연기한 ‘토니’의 실제 인물인 ‘토니 발레롱가’의 아들 ‘닉 발레롱가’가 시나리오에 직접 참여해 각본상 후보에도 올랐다.

‘그린 북’은 2019년 1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