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아모르파티’, ‘미우새’와의 차이점은 더 넓은 보편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허지웅,아모르파티

작가 허지웅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멋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작가 허지웅이 tvN 예능 ‘아모르파티’와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와의 결정적인 차이점에 대해 “조금 더 넓은 보편성”이라고 밝혔다.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아모르파티’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아모르파티’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며 이를 스타들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는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배윤정을 포함해 배우 이청아, 작가 허지웅, 가수 나르샤, 스트릿 댄서 하휘동과 이들의 부모가 출연한다.

허지웅은 “우리 모두가 부모님은 아니지만,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자식이다. (그렇기 때문에) 분명 우리들은 부모들을 보며 예상 이외의 장면들을 발견하게 된다. 시청자들도 이와 비슷한 감정을 공유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모르파티’는 오는 9일 오후 10시 4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