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리, 제38회 황금촬영상 신인여우상… “부끄럽지 않은 배우 되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리/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리가 제38회 황금촬영상 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지난 6일 PJ호텔 카라디움홀에서 제38회 황금촬영상 영화제가 열렸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에서 수정 역으로 주목 받은 최리는 이날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이번 시상식은 사단법인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가 주최(조동관 이사장)하고 황금촬영상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는 영화축제로 촬영감독이 직접 뽑은 수상자라 더욱 뜻깊다.

최리는 영화 ‘귀향’으로 데뷔한 이래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과 드라마 ‘도깨비’, ‘이리와 안아줘’, ‘마녀의 법정’ 등에 출연해 늘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 왔다. 현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촬영 중으로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리는 “수정이라는 인물을 꼭 하고 싶었는데 연기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기회를 주신 ‘그것만이 내 세상’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늘 도움 주시는 UL엔터테인먼트 식구들, 힘이 돼 주는 가족 분들 감사하다. 뜻 깊은 상을 주신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최리는 제53회 대종상영화제 뉴라이징상, 제11회 아시아모델시상식 모델특별상 뉴스타 연기자상에 이어 세 번째 수상했다.

제38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는 최리를 비롯해 2018년 한 해 동안 영화계에서 빛나는 활약을 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수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