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니 김신의, ‘제 38회 황금촬영상영화제’ 신인남우상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밴드 몽니의 보컬 김신의. 사진제공=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밴드 몽니의 소속사 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가 7일 “보컬 김신의가 ‘제 38회 황금촬영상영화제’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신의는 영화 ‘마차타고 고래고래’를 인정받아 상을 받았다. ‘마차타고 고래고래’는 김신의의 첫 영화 주연 데뷔작이자 그가 처음으로 영화 음악을 연출한 작품이다. 고등학교 시절 밴드부 멤버였던 네 친구가 어른이 되어 밴드 ‘1번국도’를 재결성한 후, 어린 시절 꿈꿨던 뮤직 페스티벌에 참가하기 위해 떠나는 버스킹을 다룬 음악 영화다.

1977년 시작해 올해 38회를 맞이한 황금촬영상 영화제는 한국 영화촬영감독협회원들이 한 해 동안 촬영한 영화를 대상으로 지난 4월 23일부터 5월 12일까지 12일간 작품을 선정해 우수 작품, 우수 촬영인, 우수 영화인 등을 가리는 시상식이다.

김신의는 소속사를 통해 “영화의 연출을 맡아주신 안재석 감독님을 비롯해 모든 배우분들과 스태프 분들 그리고 항상 옆에서 힘이 되어준 몽니 멤버들이 있기에 수상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몽니의 음악으로 채워진 영화인만큼 더욱 뜻깊은 영화였습니다”라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