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열광”… ‘보헤미안 랩소디’ 제76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국내에서 개봉한 역대 음악 영화 중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보헤미안 랩소디’가 내년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기염을 토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6일(현지시각)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주최 측에서 발표한 공식 후보 리스트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품상 후보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영화 속 ‘프레디 머큐리’ 역을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어낸 레미 맬렉이 남우주연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작품상의 경우 ‘블랙팬서’ ‘스타 이즈 본’ 등 쟁쟁한 작품들과 함께 노미네이트 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결과는 ‘보헤미안 랩소디’를 향한 전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증명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영화의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받는 것이라고 볼 수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 역시 주목할만하다. 특유의 목소리와 제스처 등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로 분한 레미 맬렉은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다. 개봉 이후 ‘프레디 머큐리’가 살아 돌아온 듯한 환상적인 싱크로율로 전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여기에 ‘퀸’의 실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레미 맬렉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다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그는 정말 놀라운 연기를 보여줬다. 그의 연기를 보며 프레디 머큐리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보헤미안 랩소디’가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