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업텐션, 어른 섹시로 가는 길목의 ‘블루 로즈’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업텐션이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 웨이(왼쪽부터), 규진, 선율, 환희, 샤오, 진후, 우신, 비토, 고결, 쿤이 추격자처럼 총을 쏘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업텐션이 추격자와 도망자로 변신했다. 업텐션은 잡을 수 있지만 잡을 수 없는 곳에 있다는 새로운 이야기를 담은 ‘블루 로즈’를 통해 ‘어른 섹시’로 가는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업텐션이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라베린토’에는 타이틀곡 ‘블루 로즈(Blue Rose)’를 비롯해 ‘버닝(Burning)’ ‘턴 업 더 나이트(Turn Up The Night)’ ‘미드나잇(Midnight)’ ‘해피 버스데이(Happy Birthday)’ ‘위드 유(With You)’ 등 7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블루 로즈’는 업텐션이 처음 시도하는 힙합, 트랩 장르의 곡이다. 사랑하는 여자로 인해 상처를 받아도 더 빠져든다는 내용의 가사와 드라마틱한 멜로디가 웅장하고 비장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이날 업텐션은 “국내 활동이 오랜만이다. 그동안 일본도 다녀왔고 미국과 유럽 4개국을 통해 팬들을 만났다. 최근 3주년 팬미팅도 했는데 컴백해 기쁘다”고 밝혔다.

웨이는 “‘블루 로즈’로 8개월 만에 국내 음악 방송에 컴백한다. 그동안 국내 활동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며 “우리가 음악 프로그램을 자체 모니터링을 하는데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보면서 빨리 컴백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업텐션,쇼케이스

그룹 업텐션이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업텐션은 ‘블루 로즈’로 힙합 장르에 처음 도전한다. 선율은 “‘블루 로즈’라는 곡을 받았을 때 기존에 업텐션이 했던 노래와 달라서 조금 당황했는데 멤버들과 땀 흘리면서 연습을 하다 보니 업텐션의 색깔로 완성된 것 같다”며 “‘업텐션도 이런 곡을 할 수 있구나’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환희는 “멤버들의 비주얼이 ‘블루 로즈’의 포인트”라며 “도망자 콘셉트에는 조금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주고, 추격자 콘셉트에는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통해 다양한 매력이 드러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뛰어난 퍼포먼스 실력을 갖춘 업텐션은 ‘블루 로즈’로 강렬하면서도 연약하고 섹시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비토는 “일자로 서서 도미노처럼 춤을 춘다거나 도망자와 추격자로 나눠서 다르게 추는 안무가 있다. 스토리 있는 안무들이 많아서 무대에서 찾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룹 업텐션의 웨이(왼쪽부터), 규진, 선율, 환희, 샤오, 진후, 우신, 비토, 고결, 쿤이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업텐션은 곧 데뷔 4년 차에 접어든다. 지난 3년의 활동 중 멤버 우신이 건강 문제로 1년을 쉰 뒤 지난 앨범부터 합류해 완전체를 되찾았다. 지후는 “우리가 완전체가 된 지 얼마 안 됐다. 4년 차가 아니라 1년 차, 2년 차 신인의 패기로 지치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규진은 “업텐션이 데뷔 4년 차가 된다. 그동안 많은 콘셉트를 하면서 우리의 몸과 마음이 성장했다. 이제부터 멤버들의 어른 섹시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업텐션은 이번 활동의 예상 성적을 묻자 “성적도 중요하겠지만 우리 노래가 정말 좋다. 많은 분들이 ‘블루 로즈’를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업텐션의 ‘라베린토’ 전곡 음원은 오늘(6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