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블루 로즈’ 포인트는 멤버들 비주얼, 어른 섹시 보여드릴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업텐션,쇼케이스

그룹 업텐션 웨이(왼쪽부터), 규진, 선율, 환희, 샤오, 진후, 우신, 비토, 고결, 쿤이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업텐션이 콘셉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업텐션은 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했다.

‘라베린토’에는 타이틀곡 ‘블루 로즈(Blue Rose)’를 비롯해 ‘버닝(Burning)’ ‘턴 업 더 나이트(Turn Up The Nigh)’ ‘미드나잇(Midnight)’ ‘해피 버스데이(Happy Birthday)’ ‘위드 유(With You)’ 등 7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블루 로즈(Blue Rose)’는 업텐션이 처음 시도하는 힙합, 트랩 장르의 곡이다. 드라마틱한 멜로디가 웅장하고 비장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묵직한 EDM 사운드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이날 업텐션 환희는 ‘블루 로즈’의 포인트를 멤버들의 비주얼이라고 밝혔다.  환희는 “도망자 콘셉트에는 조금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주고, 추격자 콘셉트에는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통해 다양한 매력이 드러나지 않을까한다”고 말했다.

또 규진은 “업텐션이 데뷔 4년 차가 됐다. 그동안 많은 콘셉트를 했는데 몸과 마음이 성장했기 때문에 어른 섹시를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