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이민정X이기우, 욕망과 복수 위한 공조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운명과 분노’ 이민정, 이기우의 공조 시작. /사진제공=SBS

SBS ‘운명과 분노’에서 이민정과 이기우의 공조가 본격화되는 것일까.

‘운명과 분노’ 제작진은 위험한 공조 관계를 맺은 구해라(이민정 중)와 진태오(이기우 중)의 비밀스러운 만남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진태오는 자신을 배신한 옛 애인 차수현(소이현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구해라에게 거액의 돈을 건네며 차수현의 정략결혼 상대인 태인준(주상욱 분)을 유혹하라는 제안을 했다. 돈이 절실했던 구해라는 고심 끝에 진태오의 제안을 수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늦은 밤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다시 만남을 갖는 구해라와 진태오의 모습이 포착돼 ‘공조 본격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두 사람 모두 처음보다는 서로에게 익숙한 모습이다. 주머니에 손을 넣고 말하는 진태오는 구해라가 이미 자신의 미끼를 덥석 물었다고 생각하며 그 다음을 진행시키고자 하는 듯하다.

구해라도 망설임 없이 진태오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그와 거래하고 있는 듯하다. 진태오에게 ‘태인준의 마음을 훔쳐라’는 묘한 제안을 받고 갈등하던 모습과는 사뭇 달라진 표정이다. 복수심을 숨긴 채 여유 있는 척 연기하고 있는 진태오와 자신의 내부에 잠자고 있던 탐욕과 야망에 눈을 뜨기 시작한 구해라. 과연 이들의 공조는 본격화될까. 이들의 공조가 어떤 식으로 자신들을 비롯해 태인준과 차수현의 운명을 흔들어 놓을 것인지 기대된다.

제작진은 “진태오와 구해라의 공조가 본격화되면 첫 방송에서 보여줬던 여리고 슬픈 그들이 아니라 매몰차고 욕심 많은 진태오와 구해라가 시청자 앞에 모습을 보일 것”이라며 “둘의 공조에서 발생할 변수들이 더욱 강도 높은 긴장도를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운명과 분노’는 네 남녀의 사랑과 욕망, 그리고 운명을 바꾸기 위한 복수를 그리는 격정 멜로. 오는 8일 오후 9시 5분에 5~8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