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법래 “함연지, 재벌 3세라는 것 알고 있었다 고급차에서 내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김법래 / 사진제공=KBS

배우 김법래가 ‘갓뚜기 3세’ 함연지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 김법래가 뮤지컬 계 후배인 ‘갓뚜기 3세’ 함연지에게 ‘서운하다’고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법래는 “함연지에게 서운하다는 문자를 보냈다. 나는 농담처럼 보낸 건데, 갑자기 함연지가 여러 번 ‘죄송하다’는 답장을 보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김법래와 함연지의 특별한 인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며, 김법래가 함연지의 ‘O뚜기 CF’ 2차 비하인드까지 탈탈 털어놓았다고 해 그 전말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김법래는 “나는 함연지가 O뚜기의 자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뛰어난 정보력을 과시했다. 이어 “함연지가 멀리서 고급차에서 내려 걸어오는 것도 봤다”고 전해 웃음을 터트렸다. 하지만 이를 잠자코 듣고 있던 민영기가 또 다른 함연지의 출근길 목격담을 공개하며 때아닌 ‘함연지 출근길 공방전’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이날 김법래는 매력적인 중저음 동굴 보이스로 현장을 달콤하게 물들였다. 더욱이 김법래는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부터 애교 담당자다운 깜찍한 애교로 현장을 발칵 뒤집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