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솔로 파워’ 송민호X제니, 가온차트 나란히 1위

[텐아시아=우빈 기자]

송민호 제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송민호와 블랙핑크 제니가 나란히 가온차트 1위에 오르며 솔로 가수로서도 연말 음원차트를 수놓고 있다.

6일 발표된 48주차(2018년 11월 25일~12월 1일) 가온 주간차트에 따르면 송민호 ‘아낙네’는 디지털차트, 제니 ‘SOLO’는 스트리밍, 모바일차트 1위에 올랐다. ‘SOLO’는 3주 연속 스트리밍차트 1위, 모바일차트에서는 2주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송민호와 제니는 각각 위너와 블랙핑크 멤버로 올 한 해 활발한 활동을 펼친데 이어 각각 첫 솔로 정규 앨범과 첫 솔로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XX’ 타이틀곡 ‘아낙네’는 이날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지니, 올레, 몽키3, 벅스, 소리바다 등 주요 실시간차트에서1위에 오르며, 11일째 차트 정상을 지켰다. 실시간차트 외에도 일간차트에 이어 주간차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제니의 첫 디지털 싱글 ‘SOLO’는 공개 이후 15일 연속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에서 정상 행진을 펼치며 일간, 주간차트까지 싹쓸이했다. 멜론을 비롯한 전 음원사이트에서 발표한 11월 2주차 주간차트에서 ‘퍼펙트 올킬’을 달성한 바 있다.

해외에서는 40개국 아이튠즈 1위에 이어 국내 여자 솔로 가수 최초로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차트에서 1위에 올랐다. 지난달 28일에는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해 글로벌 인기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SOLO’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전 5시께 유튜브에서 조회수 1억 뷰를 넘어섰다. 23일만에 돌파한 기록으로, 종전 기록 대비 무려 20여 배 빠른 속도로 1억 뷰를 달성하며 국내 솔로 여성 아티스트 사상 최강의 파급력을 증명했다.

한편 송민호와 제니는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해 음악방송 무대로 팬들과 만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