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문예원, MBC ‘붉은달 푸른해’로 안방 데뷔…김선아와 대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문예원/ 사진제공=퍼즐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예원이 MBC 수목드라마 ‘붉은달 푸른해’에 출연한다.

문예원은 6일 ‘붉은달 푸른해’의 대본인증샷을 공개하며, 본방사수 독려에 나섰다.

사진 속 문예원은 ‘붉은달 푸른해’ 대본을 들고 미소 짓고 있다. 화려한 스타일링과 오묘한 분위기가 시선을 끈다.

문예원은 ‘붉은달 푸른해’에서 석우의 모친 역할을 맡아 김선아와 대립할 것을 예고했다. 첫 지상파 드라마 출연이다.

공포 영화 ‘곤지암’으로 데뷔해 재미교포 출신의 공포 체험 마니아 ‘샬롯’역으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문예원은 떠오르는 신인배우 반열에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붉은달 푸른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