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 ‘아리랑’ 열창…오써니식 러블리 내조 ‘매력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사진=SBS 방송 캡처

“사랑스러움이 폭발한 황후의 ‘아리랑 외교’!”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가 오써니만이 할 수 있는 ‘열혈 내조’를 선보이며 진정한 ‘황후의 품격’을 선보였다.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에서 무명 뮤지컬 배우에서 극적으로 황후의 자리에 오른 오써니 역을 맡아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지난 5일 방송한 ‘황후의 품격’ 9, 10회에서 오써니(장나라)는 합궁례 당일 황후전을 찾지 않는 황제 이혁(신성록)을 직접 만나러 간 후 이혁과 설레는 합궁에 성공해 민유라(이엘리야)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다음 날 아침 오써니는 잠에서 깬 황제를 넋 놓고 바라보며 “이렇게 폐하가 제 옆에 계시는 것이 너무 안 믿겨서,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싶고, 그러다 그만 밤을 샜지 뭐예요?”라고 행복함을 표했다.

오써니와 합궁례를 치른 이혁은 민유라의 기분을 살피며, 주한대사들의 부부동반 파티 자리에 외국어 능력자인 민유라를 대동했다. 이혁 부부의 첫 공식 행사에서, 이혁은 단상에 올라가 인사말을 건넨 후 오써니에게도 공식 발언을 권유했다. 이에 오써니가 당황해 손사래를 치자 “정 어려우면 민수석이 대변해도 됩니다”라며 오써니를 배제하려고 했다.

굳은 결심을 한 오써니가 “제가 합니다! 제가 할게요!”라며 단상 가운데에 섰다. 그는 “안녕하세요. 대한제국의 황후 오써니입니다.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으면 학교 다닐 때 영어 공부 좀 열심히 할 걸 그랬어요”라고 농담을 건네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이어 “제 방식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싶은데…”라고 말한 뒤 ‘아리랑’을 감미롭게 부르며 자신의 장기를 발휘한 ‘소통’을 시작했다.

오써니는 순식간에 표정을 180도 바꾼 후 ‘아리랑’을 빠른 템포로 편곡한 버전을 선보이며, 각 나라의 인사말을 가사로 활용하는 센스와 프로다운 무대매너로 파티 참석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후에는 각국 대사 부부의 쏟아지는 사진 촬영 요청에 ‘손하트’로 응답하며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오써니의 특별한 내조가 돋보이며, 사랑스러운 진가가 제대로 발휘한 순간이었다.

태후(신은경)의 손에 의해 우아하고 기품 있는 스타일로 거듭난 오써니는 민유라에게 황제의 취향을 물어보며 사랑받기 위해 노력했다. 민유라의 코치대로 모든 준비를 마친 오써니는 청초한 하얀 잠옷 원피스를 입고 이혁을 맞이했다. 하지만 이는 민유라가 과거 이혁이 사랑했던 여자 소현황후가 생각나게끔 꾸민 계략이었던 것. 프리지아로 잔뜩 장식된 방에서 감자전을 권유하는 오써니에게 이혁은 불같이 화를 내며 황후전을 떠났다. 잠옷 차림으로 이혁을 따라 나온 오써니는 나왕식(최진혁)에게 부축을 받게 되면서 묘한 분위기로 극이 마무리됐다.

이날 방송에서 장나라는 진심이 통하는 ‘노래’ 하나로 언어의 장벽을 뚫는 오써니만의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극대화시켜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후반부 우아한 순백의 모습까지 찰떡같이 소화하는 ‘팔색조’의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은 “러블리하고 솔직한 오써니 그 자체가 바로 대한제국의 ‘황후의 품격’이었다” “애절한 원곡 ‘아리랑’과 흥겨운 버전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는 음악 능력자” “이혁·나왕식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케미 여신” “본격적인 계략에 빠져든 오써니의 앞으로 행보가 너무나 궁금하다” 등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황후의 품격’ 11, 12회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