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유민상, “뚱뚱한 캐릭터 말고 다른 모습 보여줄 수 있어 기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유민상/이승현 기자 Ish87@

MBC 새 예능 ‘공복자들’의 유민상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공복자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공복자들’은 24시간 공복에 도전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관찰하는 예능이다. 출연자들은 건강 관리, 다이어트, ‘공복 이후 맛 볼 진정한 음식의 맛’ 등 각자의 이유로 공복에 도전하는 내용을 담는다.

이날 유민상은 “이때까지 뚱뚱한 캐릭터만 보여줬는데, ‘공복자들’을 통해 먹는 것 외의 내 모습을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겠더라”라며 “‘안 먹는 방송’을 통해 내 진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좋았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생각보다 보여줄 게 없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파일럿을 통해 7kg을 뺐다. 다시 살이 찌고 있었는데 정규방송으로 확정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공복자들’은 오는 7일 오후 8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