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마마-홍콩’에서 ‘럴러바이’ 섹시한 악몽 버전 선보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갓세븐.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GOT7(갓세븐)이 오는 14일에 열리는 ‘2018 MAMA in HONG KONG’에서 ‘Lullaby’를 새로운 버전으로 구성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펼친다.

지난 9월 정규 3집 앨범을 발표한 GOT7은 꿈처럼 달콤하고 행복한 사랑의 감정을 노래한 곡 ‘Lullaby’로 음악 방송 7관왕 및 뮤직비디오 조회수 약 6천만 뷰 달성 등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또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버전의 ‘Lullaby’를 내놓았다.

GOT7은 글로벌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이번 ‘2018 MAMA in HONG KONG’에서 섹시한 ‘악몽’ 버전의 ‘Lullaby’ 퍼포먼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Lullaby’ 외에도 다양한 모습을 MAMA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2018 MAMA’는 10일 한국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시작으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Saitama Super Arena), 14일 홍콩 AWE(AsiaWorld-ExpoArena, 아시아월드엑스포 아레나)로 이어지며 전 세계 음악 팬들을 찾아간다.

한국에서는 국내 및 아시안 아티스트들의 신인상이 수여된다. 일본에서는 올해 신설된 대상인 ‘Worldwide Icon of the Year’를 비롯한 Fans’ Choice 부문이, 홍콩에서는 올해의 노래, 가수, 앨범등 3개의 대상과 각 부문의 시상이 펼쳐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