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 웃픈 원맨쇼…코믹 진상→따뜻한 인간미 ‘하드캐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죽어도 좋아 ‘ 강지환 /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 진상이자 악덕 상사인 백진상 역의 강지환은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극과 극 온도차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죽어도 좋아’에서는 달콤살벌한 사랑의 시작부터 회사 광고 모델 발탁, 본사로의 화려한 귀환, 타임루프의 종료까지 마치 롤러코스터와 같은 백진상의 일대기가 그려졌다.

성추행을 당하는 직원을 돕다 해고 통보를 받은 백진상은 당시 매장을 방문했던 손님이 공개한 영상 덕분에 본사 팀장직으로 컴백과 함께 광고 모델 제안을 받았다. 백진상은 이루다(백진희 분)에게 이번 일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고 설레발 포옹으로 자신의 심장 역시 두근거림을 깨달았다.

결국 백진상은 강과장(공명 분)에 대한 마음으로 고민 중인 이루다의 마음을 착각해 ‘오늘부터 우리 1일인가’라는 엉뚱한 고백으로 자신만의 연애를 시작하며 자아도취에 빠졌다. 하지만 백진상은 이루다가 양다리를 걸친 것은 물론 자신의 마음으로 장난을 쳤다고 오해했다. 그는 복수를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타임루프를 반복하던 중 저주를 받고도 죽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으며 타임루프의 늪에서 벗어났다.

강지환은 극 초반 이루다에 대한 마음을 착각, 혼자 부끄러워하며 양 볼을 감싸거나 자신과의 포옹을 선물하는 등 혼자만의 상상에 빠진 백진상의 뻔뻔한 면모를 귀엽게 그려내며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극 중반에는 분노에 휩싸여 ‘너 부셔버릴거야’라는 대사를 날리거나, 자신을 외면하는 이루다를 보며 깡생수를 들이키는 코믹한 모습을 뻔뻔하게 소화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리기도 했다.

강지환은 극 후반 자신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고, 진솔하게 사과하는 등 따뜻한 변화를 맞은 백진상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특히 자아도취 진상 끝판왕 백진상의 코믹한 진상미부터 따뜻한 인간미까지 다채로운 변화를 팔색조 매력으로 꽉 채우며,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 시키는 등 강지환의 폭 넓은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