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해’ 차학연, 섬뜩과 순수 사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MBC ‘붉은 달 푸른 해’의 차학연이 극과 극 연기를 선보이며 극 중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차학연은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아이들과 함께 할 땐 누구보다 밝지만 어딘가 모르게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은호 역을 맡았다.

지난 5일 방송된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이은호는 미라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되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극 중반, 강지헌(이이경)과 마주하며 용의자 조사를 받는 장면에서는 지금껏 봐 온 선한 얼굴과 달리 변화 없는 무표정으로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후반부 아이가 진범을 가려내는 장면에서 이은호는 떨리는 눈빛과 불안정한 표정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차학연은 선악이 애매한 캐릭터로 앞으로의 전개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속을 알 수 없는 인물 이은호를 섬세하게 연기해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작품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